뉴스

포항에 둥지 튼 배터리산업 선두주자 ‘피엠그로우’ [박재홍 동문]

2021-10-25
412

포스텍 출신 대표가 창업한 기업이 포항시에서 새롭게 둥지를 틀어 주목받고 있다.
주인공은 피엠그로우 박재홍 대표(박사 97년 2월 졸업). 박 대표는 포스텍에서 학사·석사·박사 학위를 받고서 지난 2001년 유라클을 창업해 우리나라 1세대 IT융합산업을 선도했다. 이어 전력 에너지 산업의 변화의 물결을 예견하고 2010년 서울 삼성동에서 ‘피엠그로우’를 창업했다.

피엠그로우는 2017년부터 현재까지 국내에서 가장 많은 전기버스 운행 단계의 자료를 수집해 오면서 누적 1천648만㎞의 전기차 배터리 주행 분석 데이터를 보유하며 배터리 전기차 핵심 기술기반의 선도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를 통해 본격적인 사업확장과 더불어 오는 2023년 기업 상장도 앞두고 있다.

이러한 피엠그로우가 국내 최초로 사용 후 전기차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장치(ESS)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재사용(Reuse)배터리 전용공장인 ‘배터리 그린 사이클 캠프’를 포항시 남구 블루밸리 산업단지에 지난 7월 5일에 준공하고 본격적인 배터리 산업에 첫발을 내디딘 것.

[기사전문보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