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진화하는 AI 시대, 인력·기술·정책 확보 서둘러야 [서영주 교수]

2021-10-12
104

4차 산업혁명이 본격적으로 이뤄지는 가운데 그중에서도 AI,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과 중요도가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경상북도가 AI 기술 발전 시대를 성공적으로 맞이하고 이를 선도하기 위해 필요한 준비는 무엇일까.

지난 8일 포항 포은도서관에서 열린 2021 경북포럼 ‘디지털 대전환시대 경북의 인공지능 최강전략’ 토론회가 개최됐다.

이날 토론회는 장병탁 서울대 AI연구원장의 주제강연(디지털 대전환시대 AI 최강전략)으로 시작됐다.

장 연구원장은 “AI 기술은 1950년대에 첫 탄생한 이후 2000년대에 들어 엄청난 속도로 발전하는 중”이라며 “교육·의료·경제·산업·교통·농업·국방·보안 등 정말 다양한 분야에 도입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미국과 같은 AI 기술 선진국에서는 레스토랑·미용실 예약 등을 AI로 진행하고 있으며 일부 지역에서는 슈퍼마켓에 가서 물건을 가져 나오면 자동으로 계산이 끝나는 기술까지 도입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서영주 포스텍 AI연구원장은 “경북에는 전자·금속·자동차 부품 등 많은 제조 기업들이 있으며 중형 기업보다는 소형 기업이 더 많은 상황”이라며 “경북지역 기업들의 업종 분야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기술의 출현에 따라 가장 많은 영향을 받아 빠른 변화가 예상되지만, 자금력과 신기술 습득에 가장 취약한 기업들은 미래의 기술 및 산업 변화에 대처하지 못하고 도태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AI 기술을 습득한 지역인재의 지역기업 유치를 성공시켜야 한다”며 “지역인재가 지역 기업에 남도록 하는 정책적인 뒷받침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전문보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