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서준 동문(해시드 대표), “블록체인, 곧 일상이 될 것”

2022-03-16
671

“1990년대 중반에 사람들이 인터넷을 처음 접하고 나서 불과 몇 년 뒤 어떻게 됐는지 기억하십니까? 지금 블록체인 기술이 그 시기에 와 있습니다.”

김서준 해시드 대표(2002학번)는 지난 11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일상에 스며들고 있는 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들이 얼마나 혁신적인지 투자를 통해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블록체인 기업 전문 투자사인 해시드는 특정 분야 투자에만 집중하고 있음에도 업계에서 큰손으로 불린다. 운용자산(AUM)은 4000억원에 육박한다.
지난 연말엔 2400억원 규모 ‘해시드 벤처투자조합2호’를 결성했다.
이 펀드엔 네이버와 크래프톤, 위메이드, SK, LG, 컴투스, F&F, 무신사, 하이브 등 쟁쟁한 기업들이 출자자(LP)로 참여했다.

2017년 설립된 해시드가 단기간에 사세를 불릴 수 있었던 건 김 대표가 가진 전문성 덕분이다.
그는 에듀테크 스타트업 ‘노리’를 세운 뒤 대교그룹에 매각하고, 데이팅 앱 ‘아만다’ 개발사 넥스트매치를 공동 창업해 매각에 성공하는 등 일찌감치 경영자로서의 면모를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사전문보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