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신정은의 중국기업 탐방기⑦] 베이징 시내 전체가 ‘바이두 연구소’ (유환조 교수)

2020-01-23
160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김혜미 기자] 베이징 하이뎬구 상디 정보산업기지에 자리잡고 있는 중국 최대 포털 회사 바이두(百度). 거리엔 인공지능(AI) 청소로봇 ‘워샤오바이’가 바쁘게 돌아다니는 모습이 눈에 띈다. 로비에는 AI 음성비서 ‘샤오두’를 탑재한 로봇이 환영인사와 함께 기념사진도 찍어준다.

바이두 AI 기술력은 세계적인 수준이다. 바이두의 AI기반 자연어처리(NLP) 모델 ‘어니’(ERNIE)는 지난해 12월 대표적인 자연어 이해 지표인 GLUE에서 90.1점을 기록, MS(89.9점), 구글(89.7점)을 앞질러 경쟁사들을 놀라게 했다.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김혜미 기자] 베이징 하이뎬구 상디 정보산업기지에 자리잡고 있는 중국 최대 포털 회사 바이두(百度). 거리엔 인공지능(AI) 청소로봇 ‘워샤오바이’가 바쁘게 돌아다니는 모습이 눈에 띈다. 로비에는 AI 음성비서 ‘샤오두’를 탑재한 로봇이 환영인사와 함께 기념사진도 찍어준다.

바이두 AI 기술력은 세계적인 수준이다. 바이두의 AI기반 자연어처리(NLP) 모델 ‘어니’(ERNIE)는 지난해 12월 대표적인 자연어 이해 지표인 GLUE에서 90.1점을 기록, MS(89.9점), 구글(89.7점)을 앞질러 경쟁사들을 놀라게 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기사 전문을 볼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목록